물리학2012.05.08 10:45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              알림

5/15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「과학철학제2」의 리포트는 5/31까지 1호관 1층 제 편지함에 제출할 것.
이 리포트를 제출하지 않는 학생에게는 점수를 줄 수 없습니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3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제출기한을 넘겨 제출된 리포트는, 어떠한 이유가 있어도 받지 않습니다.
마감을 넘긴 지금도 아직 편지함에 「과학철학제2」의 리포트를 넣는 사람이 있습니다만, 5/31 오후 
5:00 이후에 투함된 리포트는 전부 파기했습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4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「5/31까지」라고 말하는 건 「5/31 오후 5:00까지」의 의미입니다.
이런 건 사회 상식입니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5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다른 조교들이 오후 12:00까지 접수한다는 건 관계 없습니다.
그런 예가 다수 있어도 원칙은 원칙입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8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왜 그 열의로 리포트를 더 빨리 작성하지 않은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네요.
우선 오후 12:00까지 받아들이는 조교가 과반수인 것은 이해했습니다. 
따라서, 6/15의 오후 12:00까지 「과학철학제2」의 리포트 제출 기한을 연장합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8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「6/15 오후 12:00까지」라는 건 「6/16일에 제가 편지함을 열 때까지」가 아닌지, 라는 의견이 있었습니다만,
이건 완전히 다른 문제입니다. 
반드시 6/15일 내에 제출하세요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12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내 편지함에 고양이 시체를 넣은 건 누구입니까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13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「내가 레터박스를 연 순간에 파동관수가 상자 내로 유입되어 내부상태가 정해지므로,
편지함을 열 때까지는 리포트가 제출되었는지 어떤지 모른다」라고 주장하고 싶은 것은 알았습니다.
이번에는, 제출 장소를 1호관 302의 아사카와 연구실 앞 리포트 제출용 박스로 하겠습니다. 
이 상자는,6/15 오후 12:00 이후에 접수된 리포트는 분쇄기에 의해 자동적으로 파기되므로, 슈레딩거의 고양이의 문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
6/16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적당히 해 주세요.
오후 12:00는 「그리니치 표준시」가 아니라 「일본 표준시」입니다.
이건 상식 이전의 문제입니다.
평상시에는 일본 시간으로 생활하고 있으면서 리포트 제출 시만 그리니치
시간을 요구하는 건 언어도단입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6/18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믿기 어려운 일입니다만, 「과학철학제2」를 수강하는 학생의 과반수가
그리니치 표준시로 생활하고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.
정도가 지나치다고 생각합니다만, 일단 리포트의 제출은 6/30 오후 12:00 GMT까지 기다리겠습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               알림
6/22
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

시간의 연속성에 대한 이의는 기본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습니다.
아무래도 Bergson의 시간론을 곡해하고 있는 사람이 있는 것 같습니다만,
주관적 시간이 어떻든 7/1 뒤에 6/30일이 올 일은 없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~~~~~~~~~~~~~~~~~~~~~~~~~~~~~~

「그래서, 확실히 넌 6/30 안에 리포트를 제출했다고 하는 건가?」

아사카와 조교수는 빈정대는 듯한 어조로 학생에게 물었다.

「예, 아슬아슬했습니다」

아직 젊어 보이는 학생이 순진하게 대답한다.

「하지만, 네 리포트는 나한테 없어. 네가 시간을 잘못 안 건 아닐까?」

「아니오, 1에 0.1초도 틀리지 않는 정확한 전파 시계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.
  선생님의 리포트 박스야말로, 시각이 잘못된 건 아닐까요?」

「농담이겠지. GPS보정으로 ±5 밀리세컨드 오차로 맞춰져 있어.」

「그래서, 24:00 GMT 정각에 분쇄기에 의해 완전히 파기되는 것이군요?」

「그렇다」

「--음. 아, 맞다. 아마 윤초의 차이겠네요」

「윤초?」

「예. 그리니치 표준시, 정확하게는 협정세계시라고 말합니다만,
이건 태양의 공전주기로부터 계산하는 평균 태양시와 달라, 원자 시계에 의해서 측정되게 되어 있습니다.
이 협정세계시와 실제의 천문시각과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, 12/31일이나 6/30 등의 오후 24:00:00 에, 윤년의 2월 29일과 같은 1초를 삽입하는 일이 있습니다.
야──, 이 윤초 사이에 전 리포트를 제출했고, 선생님의 분쇄기가 동작했나 보네요.
이건 곤란한데. 학생의 리포트는 좀 더 소중히 취급해 주세요」

학생은 눈을 반짝반짝거리며 대답했다.
과학철학제2의 리포트는, 아직도 모일 것 같지 않다.


티스토리 툴바